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채널2·정치

무소속-민주 혼전, 전남 사전투표율 40%↑

박종혁 기자 입력 2022.05.31 15:30 수정 2022.05.31 15:30


[영암방송 코리아1=박종혁기자]무소속-민주 혼전, 전남 사전투표율 40%↑


6·1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가운데 광주.전남 최대 관심사는 전남지역 시장·군수 선거 무소속 돌풍 여부이며 이틀 동안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가 맞붙은 격전지는 투표율이 40%를 넘어서고 있다.

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현역 유두석 군수와 민주당 김한종 후보가 맞붙은 장성군수 선거는 전남지역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이고 사전투표율이 45%를 넘을 것을 두고 양 후보측은 자신들의 지지 세력 결집이라고 분석하고있다.

전남지역 전체 사전투표율은 31.04%로 전국 평균을 훌쩍 넘었고, 고흥이 49.66%로 가장 높고 신안, 장성, 곡성, 강진, 진도, 장흥 등 전남 9개 군에서 투표율이 40%를 넘었다.

지난 7회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 69%를 대입하면 전남 유권자의 절반 가까이가 투표를 마친 셈이다.

투표율이 높은 시군은 대부분 '무소속 현역' 군수와 민주당 후보의 맞대결로 관심이 높은 지역들이다.

고흥은 현역 무소속 송귀근 후보와 민주당 공영민 후보가, 장성, 장흥도 무소속 현역과 민주당 후보간 싸움이 치열하다.

무소속 현역의 조직력에 맞서 민주당도 당차원의 조직 총동원령이 내려졌다.

격전지마다 40% 넘는 사전투표율을 보이면서 앞선 선거에서 5명, 8년 전에는 8명의 무소속 기초단체장이 배출된 전남에서 또다시 무소속 돌풍이 이어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저작권자 영암방송 코리아1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